하코다테를 아시나요?

일본과 유럽문와의 절묘한 조화


북해도 하면 모두 삿뽀로와 영화 러브레터로 유명한 오타루를 떠올린다. 나도 이번 북해도 여행에서 두 유명한 도시를 기대하며 떠났는데, 전혀 생각치도 못했던 의외의 도시가 나의 마음을 사로잡아버렸다. 그 매력 덩어리는 바로 하코다테, 홋카이도 남쪽의 작은 항구 도시이다.



하코다테는 일본의 첫번째 국제 무역항으로 개항하여 빠르게 서양문물을 받아들였다고 한다. 그래서 유럽풍의 건물들이 많이 있었는데, 일본의 아기자기함과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어 매우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곳이었다. 어업도 여전히 도시의 주요 산업으로 자리하고 있어 많은 고깃배들, 특히 오징어 잡이 배들이 정갈하게 정박되어 있었는데, 항구와 어선이 이렇게나 깔끔할 수 있다니, 역시 깨끗함에서 두번째 가라면 서러울 일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북해도에서 세번째로 큰 도시로 일본 국내에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장 매력적인 도시중 하나로 손꼽혔다고 하는데, 직접 그 골목길 사이사이를 천천히 걸어보면 충분히 공감이 간다.



예전에 국제 무역으로 수출입 되던 물건들과 잡아온 생선들을 보관했던 벽돌 창고군이 귀여운 상점들과 레스토랑으로 변해있고, 산기슭을따라 오르면 평화로운 마을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그 외에도 옛 영국 영사관과 3개의 각기 다른 스타일의 유럽식 교회등 작지만 볼거리가 오밀 조밀 몰려있는 하코다테. 그 중에서도 이곳을 유명하게 만든 제일 큰 이유는 저어 멀리 보이는 산위에 있다. 바로 홍콩, 나폴리와 더불어 세계3대 야경 중 하나라는 하코다테의 야경이 그것이다.


.



  로프웨이 가는 길

까마귀의 엄청난 군무



야경을 보기위해서는 로프웨이라 부르는 곤돌라를 타고 산꼭대기로 올라가야한다. 하치만자카라고 불리는 언덕길을 올라 교회와 영사관등을 구경하고 로프웨이로 발걸음을 돌리는데, 쌀쌀한 날씨에도 거리에 사람들이 많은 것이 웬지 오래 기다릴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우리가 곤돌라를 타고 올라갈 산꼭대기가 그리 멀지 않게 보인다. 낮에 곤돌라를 타고 올라갔다면, 산 아래 아직 남아있는 늦가을의 단풍을 감상하며 걸어내려와도 좋을 것 같았다. 그러나 우리는 아직 해가 남아있을 때 도시의 전경을 보고, 유명한 야경도 보고 싶어서 해질무렵 로프웨이를 타기로 했다.




막상 로프웨이타는 곳에 도착했을 때 예상보다 많은 사람이 긴 줄을 이루고 있어 놀라기도 했지만, 일행의 눈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엄청난 수의 까마귀들이었다. 과장하지 않고, 천마리도 넘어보이는 까마귀가 산 정상과 곤돌라 케이블을 뒤덮고 있었던 것이다. 곤돌라가 지나갈 때마다 케이블에 앉아있던 수백마리의 까마귀가 일제히 날아올라 마치 가창오리의 군무를 보는것처럼 까마귀의 군무가 연출되니, 이것도 나름 장관이더라는. 로프웨이 안에서도 보면 멋질 것 같았으나, 아쉽게도 우리가 곤돌라에 탈 때엔 이미 해가 저물어버려서 까마귀들이 어디론가 모두 사라져버렸다.



  Video. 까마귀의 군무



사실 이런 공포영화 분위기가 전혀 아니었는데, 음악을 골라놓고 나혼자 키득 거렸다. 이런 배경음악하나 깔아 놓으니 평화롭고, 뭔가 향수가 묻어났던 하코다테의 가을 저녁이 순식간에 공포영화로 둔갑한다. ^^;



  세계 3대 야경을 만나다

바다위로 쏟아진 별들의 향연



드디어 곤돌라에 올라탔을 땐 이미 해가 저물어있었다. 시간이 지나면 대기줄이 짧아질까 싶어, 잠시 다른곳에 다녀왔는데, 천만의 말씀. 이곳은 야경이 유명한 곳이기에 해가 저물자 더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왔던 것이었다. 세계 3대 야경이라 불리는 하코다테의 야경을 보기위해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로 곤돌라가 가득찼다.




이것이 바로 그 유명한 하코다테의 밤.

막상 올라가보고, 조금 의외의 야경에 처음에는 고개를 갸우뚱했다. 세계 3대 야경쯤 된다면 끝없이 화려한 빌딩숲이 요란하게 빛나며, 휘황찬란한 불빛이 번쩍여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이곳은 기대에 비해 아담하고, 차분한 느낌이었기 때문이다. 3대야경이라는 것을 누가, 언제, 어떤 기준에의해 정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그런 기준은 아닌 듯 하다. 

가만히 보다보니 선이 매우 분명한 잘 정리된 야경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다른 큰 도시들의 중구난방으로 정신없이 불빛이 번쩍이는 야경과 달리, 바다와 도시의 경계가 아름답게 정리된 선이 아름다운 야경이었던 것이다. 



밤에도 끊임없이 올라오는 곤돌라. 혹시나 전망대가 가득차서 북적되는 사람들로 고생하는 것이 아닐까 싶었는데, 의외로 한산하다. 로프웨이에서 내려 사람들이 몰려가는 앞쪽 말고, 기념품샵 뒷문으로 나가면, 건물 한층정도 낮지만 매우 한적한 장소가 나오니 관람시 참고 하시길. 모두들 앞만보고 가려고 하지, 뒷쪽으로 가볼 생각은 안하기때문인 것 같다.




2층 전망대에 올라 아래에서 구경하는 사람들을 보니 뭔가 뭉클한 느낌이 든다. 같이 1층에 끼어있을때는 관람에 방해가 되는 귀찮은 인파였는데, 멀리서 가만히 보니 다정한 연인들의 모습이 아름답고, 오손도손 모여있는 가족들은 마음에 따뜻함을 주고, 삼삼오오 친구들이 모여 나이를 불문하고, 즐거움에 떠드는 모습이 귀엽기 그지 없다. 모두 다른 언어로 떠들고 있는데도, 몸짓만으로 그들 모두가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던 것이다. 세계의 공통언어인 사랑은 꼭 언어로 전해지는 것이 아니니까.



  한밤중의 하코다테를 걷다

밤을 수 놓는 하코다테의 일루미네이션



야경을 실컷 구경하고, 다시 하코다테의 붉은 벽돌 창고가 있는 항구로 내려 왔다. 밤이 되니 건물들에 일루미네이션이 점등되어 평일에도 축제같은 분위기가 느껴진다. 아직은 이렇게 붉은 나뭇잎이 바닥을 장식하고 있는 가을인데도, 불빛과 찬공기가 어딘지 크리스마스를 생각나게 했다.



모두들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커피한잔이 생각나서 항구에 있는 스타벅스로 발걸음을 옮겼다. 조명이 밝혀진 야외 테라스도 예쁘지만, 이곳은 작은 항구와 오징어 배들이 가지런히 정박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낮이 더 매력적인듯 하다. 



카페에 들어서자 벌써 부터 크리스마스 장식들로 우리의 추운 몸을 따뜻하게 녹여준다. 

크리스마스. 그렇다. 하코다테는 어딘지 겨울과 잘 어울리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기자기한 장식들과 반짝이는 불빛, 앙증맞은 항구와 단정한 야경. 상상하는 북해도의 모습대로 눈이 소복히 쌓인다면, 더없이 아름다울것 같은 하코다테. 올겨울 주말여행으로 완벽한 곳이란 생각이 든다.


  하코다테 여행정보


  하코다테 전망대

www.334.co.jp/kor
주소  |  하코다테시 모토마치 19-7 (로프웨이 승강장)
전화  |  +81-138-23-3105
가는 방법   |   트램으로 주지가이정류장까지 5분 - 로프웨이 승강장까지 도보 10분 - 정상까지 로프웨이로 약 3분
운영 시간   |   4월 25일 - 10월 15일      10:00~22:00 /  10월16일 - 4월24일        10:00~21:00 
입장료   |   왕복   대인 1,160엔  / 소인 590엔

  여행날짜 | 2013.11.09

  이 글은 하나투어 여행웹진 겟어바웃에 기고된 글입니다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