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거짓말을 해봐


크레용은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한다.

내 크레용세트에 하늘색이라 적힌 것은

오늘 내가 본 하늘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것이었다.




지구가 날 잡아당겨!


사실 오늘 같은 날은

중력이라는 것에 고마움을 느낀다.

지구가 나를 잡아당기지 않았더라면,

어디가 하늘인지

어디가 땅인지

전혀 구분할 수 없었을테니까.

나는 왜 하늘과 땅을 구분해야 하는지도 모르면서

그렇게 해야만 마음이 편한 사람이니까.




.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야려 봤나요?


아스팔트는

눈이 오는 날을 

좋아할까?




눈과 우산에 대한 견해차이


눈이 오는 날

나는 우산을 쓰는 것이 좋다.

응큼하게 내려와 앉아

슬그머니 내 옷을 적시는 눈이

나는 싫기 때문이다.


그러면 우雨산을

설雪산이라 불러야 하는 건가?


남편의 대답은 간단하다.

아니, 눈이 오면 맞아야지 왜 칙칙하게 우산을 써?




낙엽은 가을의 전유물이 아니다


낙엽은 겨울이 되면 싸악 다 떨어지는 줄 알았는데,

아파트단지내의 나무들엔 아직도 마른 나뭇잎이 흔들 흔들 매달려있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눈은 낙엽을 좋아하지 않는 다는 것이다.

어떻게든 모두 가려보려고 

하루종일 안간힘을 쓰더라.






남을 배려하는 마음


이렇게 어두운 날엔

밝은 색 옷을 입자.

밝은 색 우산을 쓰자.

구질 구질한 사람들의 마음에

알록달록 색동옷을 입혀주자.





너무 사랑해서 너를 만질 수 없어


눈의 나라에서 온

눈같이 하얀 피부를 가진 이 소년은

오늘 그가 그렇게 사랑하는 눈을 만질 수 없었다.

그에게 허락된 것은

하루종일 침대에 누워

골골골, 골룸흉내내기.


너를 보면 나는 마음이 아파.

너와 함께 달려나가 깔깔대며 뒹굴고 싶어.

너를 만질 수 없는 나는 

차라리 창을 등지고 누워

스맛폰하고 놀란다.

이건 어디까지나

너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이야.




기억나니?


우리가 함께 살았던 그 집.

이렇다하게 볼건 없는 풍경이지만,

가끔은 우리가 하늘과 매우 가까이 있다고 착각하게 해줬었잖아.


드물게 보이던 푸른 하늘도

뿌연 스모그로 뒤덮힌 도시의 하늘도

우리에겐 그저 한번쯤은 지나봐야 할 

또 하나의 여행지일 뿐이라며 

우리 함께 웃었잖아.


검은색 강아지가 함께 뒹굴던

너와 나의 하늘과 가까운

그 집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