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 Instagram Facebook NAVER 이웃 E-mail 구독

North America | 북미/North Canada | 캐나다 북부
[옐로우나이프] 오로라 투어 이모저모 : 헌팅 투어
2016. 11. 23. 08:47

매일 밤 오로라를 쫓는 사람들
오로라 헌팅 투어의 좋은 점 : 반전있는 삶

 

 

낯동안에 비가 추적 추적 내리는 옐로우나이프를 로잔나 도시&숲해설사님과 함께 구석 구석 돌아 봤더니 몸이 욱씬욱씬 쑤셔온다. 

이거 나이는 못속이겠구만, 그 비 조금 맞았다고...허허

씁쓸한 웃음을 지으며 객실에서 에너지를 충전하며 오후를 보냈다. 이날 밤은 대망에 오로라 구경을 가는 날이기 때문. 그런데, 호텔 객실 창밖으로 하늘을 올려다 보니 오늘 정말 오로라가 보일지 의심이 간다. 오로라 라는 것이 대기층 상층부에서 일어나는 현상이다보니 구름이 낀 날은 그 위에서 오로라가 아무리 난리 부르스를 추고 있어도 지상에서는 그것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오늘은 그냥 구름만 낀 정도가 아니라 비가 주륵 주륵 퍼 붓고 있어서 마음은 이미 잘 준비 완료! 일찍 자고 시차적응이나 해서 내일 즐겁게 여행해야지~

 

 

 

 

 

처음 만난 오로라

 

응? 그런데, 저녁무렵 투어가 취소 되었다는 전화가 올거라는 예상과 달리 투어차량 픽업시간이 다 되었건만 아무 반응이 없다.

이거 정말 가는거야? 비오는데? 구름 두껍게 막 꼈는데?

 

아주 미심적은 표정으로 반쯤 잠에 취해 픽업 차량에 올랐다. 시차적응이 아직 안돼서 저녁 먹고 나니 잠이 쏟아져 침대에 누워 스마트 폰을 든채 잠이 들었던 마당이었다. 픽업 차량에 올라 타면서도 이미 마음을 접은 상태였기 때문에 예의상 카메라는 들고 나왔지만 창밖을 보는 대신 창문에 머리를 기대고 쿨쿨 잠이 들어버렸다. 한참 꿈나라에서 맛있는 버팔로 햄버거를 먹으며 들판을 내달리고 있었는데, 옆에서 어어어? 하는 소리가 들려 눈이 떠졌다. 눈을 부스스 뜨고, 꿈뻑거리며 상황파악을 하려고 애쓰고 있는데, 같은 차에 탄 사람들이 웅성거리더니 부산하게 카메라를 챙겨들고 차에서 뛰어 내린다.

뭐야? 뭔대? 뭐 보여? 

 

창밖에 기다란 구름이 있는 것 말고는 딱히 특별한 것이 없어 보이는데 왜들 저러지?

 

북두칠성 옆으로 피어오른 오로라. 5-10초 정도의 노출로 찍은 사진이다. 눈으로 볼 때는 색이 저것보다 좀 더 옅어서 기다란 구름인 것 같았다. 

 

일단 사람들을 따라 나도 삼각대와 카메라를 주섬주섬 챙겨들고 내렸는데...

어어라, 이게 뭐래?

 

차안에서 봤던 그 희멀건 기인 구름이 흐느적 흐느적 움직이는 거다. 구름이 흘러가는 것과는 움직임이 전혀 다르고, 천천히 흐르는 물에 나부끼는 긴 수초 같달까?

 

위에 저 긴 리본같던 것이 이렇게 구불구불 변하기도 하고, 흐느적 흐느적 좌우로 움직이기도 한다

 

색깔도 처음엔 그냥 뿌연 구름 색으로 보였는데, 계속 보다보니 옅은 연두색으로 보인다. 어릴적 천정에 붙여 놓은 야광별 같이 흐린 연두색. 눈이 침침한 사람은 연두색으로 느끼지 못할 수도 있겠다.

 

여전히 똑같은 포인트에서 보고 있는데, 갑자기 줄모양에서 넓게 펴지며 하늘을 뒤덮어 버리는 오로라

 

그러다가 어느 순간 마치 저어 멀리 땅에 불이 나서 연기가 막 피어 오르 듯 그 연두색 구름이 마구 피어 오르며 하늘 전체를 뒤덮어 버린다. 색도 점점 짙어져서 밝은 연두색으로 환하게 빛난다. 이제는 누가 봐도 연두색이다.

우워어어....이게 바로 오로라구나! 이렇게 오묘할 수가!

 

 

하늘에서 오로라는 어떤 모습으로 보일까

 

사실 이날 오로라를 보기 전까지는 나는 그것이 어떻게 보이는지 전혀 알고 있지 못했다. 사진은 여기 저기서 본 적이 있는데, 갑자기 하늘에서 번쩍 나타나는 것인지, 가만히 구름같이 떠 있는 것인지, 색은 사진마다 틀리던데 연두색인지 초록색인지, 한번 나타나면 밤새 있는건지, 동서남북 아무대나 떠오르는 것인지, 천상의 커튼이라던데 왜 그러는 건지.

 

북쪽과 남쪽으로 이어지며 하늘에 넓게 퍼져있는 오로라. 옆에 하얀 구름과는 퍼진 모양이 확연히 다르다

 

그날 실제로 본 오로라는 이랬다. 

북쪽에서 연기처럼 피어 올라 남쪽으로 흘러가는 느낌이다. 하늘에 긴 구름처럼 나타나기도 하고, 구불구불한 모양으로 움직이기도 하고, 연기가 퍼지듯이 하늘 전체에 퍼지기도 한다. 북에서 남으로 이어지는 여러 가닥의 굵은 리본일 때도 있고, 넓은 천을 펼친 것 처럼 펼쳐지기도 한다. 가장 신기한 것은 이것이 막 리드미컬하게 움직인 다는 것. 옅게 피어오를 때는 색도 희멀게서 구름이랑 구분이 잘 안가고, 움직임도 매우 느리다. 아주 아주 느리게 물살따라 흐느적 거리는 수초같달까? 그러던 것이 어느 순간 확 세지면서 색도 밝은 연두색 내지는 초록색으로 빛나고, 중간중간 수직 줄무늬로 핑크색을 동반한다. 그게 더 세지면 핑크색과 연두색이 겹치는 부분이 약간 노란색 내지는 오렌지색으로 보이기도 한다. 그때는 움직임도 매우 격렬해서 빠르게 헤엄쳐가는 뱀장어 같이 스르륵 흘러가기도 하고, 전기가 주르륵 주르륵 흐르는 것 처럼 오로라 줄기를 타고 북에서 남으로 이동하는 펄스 같은 것이 보인다. 

 

이때 오로라는 아직 있었는데, 구름이 흘러와 오로라를 가려버렸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언제 그랬냐는 듯 하늘에서 오로라가 사아악 사라져 버린다. 

그러면 우리는 또 다른 포인트를 향해 차를 몰고 이동했다. 

우리는 그렇게 밤새 오로라를 쫓았다.

 

 

 

 

 

 

오로라 닌자 포토 투어

 

체이싱(헌팅) 투어는 이렇게 차량으로 이동하며 오로라가 잘 보이는 곳으로 따라다닌다

 

이날 우리가 했던 오로라 투어는 보통 헌팅 투어 또는 체이싱 투어라고 부른다.

보통 옐로우나이프 오로라라고 하면 대부분 티피를 떠올리며 그 앞에서 의자 놓고 앉아 구경하는 것을 생각하는데, 사실 오로라는 한곳에서만 보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투어 방법에도 여러가지가 있다. 크게 정리하면 네가지로 다음과 같다.

 

01  /관측 베이스 투어

오로라 빌리지 같이 도시 외곽의 어두운 곳에 관측 베이스를 두고 티피나 오두막 같은 곳에서 대기하다가 오로라가 나타나면 나가 보는 것

장점 : 따뜻하고, 편하게 대기한다

단점 : 관측 베이스 부근에 구름이 꼈으면 그날은 허탕이다

 

02  /헌팅 투어

차량을 타고 도시 외곽의 어둡고 하늘이 뻥 뚫린 포인트를 찾아 다니는 것

장점 : 구름이 낀 날은 하늘에 구름이 없는 지역을 찾아 다니므로 관측 확률이 조금 더 높다

단점 : 차량으로 계속 이동하거나 대기 장소가 차량 또는 바깥이므로 체력적으로 조금 더 힘들다. 특히 추운 한겨울에는 어른들 모시고 가면 힘들 수도

 

03  /셀프 투어

렌트카로 셀프 투어

장점 : 보고 싶은 만큼 시간 제한 없이 볼 수 있고, 사람들과 우르르 몰려다니지 않아도 된다

단점 : 주변지리를 미리 공부하지 않으면 불가능하고, 겨울에는 영하 40도씩 내려가므로 차량을 얼게 하지 않는 특별 관리 같은 것이 필요해서 겨울에는 추천하지 않는다. 아직 기온이 -10~10도 사이에 머무르는 9-10월에는 해볼만 하다

 

04  /롯지투어

유명한 블래취포드 롯지나 피싱 롯지같은 외딴 호숫가의 통나무집에 묵으면서 집앞에서 보기

장점 : 이런 롯지들은 반경 몇십킬로미터 이내에 다른 집이 전혀 없으므로 밤에 엄청나게 어두워 환상적인 밤하늘을 자랑한다. 관측 베이스투어 처럼 그날 흐리면 꽝이지만 하늘이 맑으면 평생 기억에 남을 풍경을 볼 수 있다

단점 : 가격이 비싸다

 

오로라를 구경하고 있는데, 구름이 스물 스물 몰려오면 다른 포인트로 이동한다. 헌팅투어의 매력은 바로 이런 것

 

그 중에서 우리는 2번째 방법인 헌팅 투어를 갔던 것인데, 오늘같이 흐린 날엔 최선의 선택이었다. 베이스가 정해져 있는 곳은 이렇게 흐린 날이면 딱히 뾰족수가 없기 때문이다. 헌팅 투어들은 하늘을 봐서 구름이 적은 곳을 찾아 돌아다니기 때문에 볼 수 있는 확률이 조금 더 높다. 이날도 날씨가 워낙 안좋아서 평소보다 조금 더 먼 곳까지 이동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아무리 날씨가 맑고 화창해도 오로라 활동이 적은 날이 있는데, 이러면 헌팅 투어도 별 수가 없다.

 

마지막 포인트는 옐로우나이프 주변의 수많은 호수 중 한곳. 가을에는 얼지 않은 수면위로 오로라의 반영이 찬란하게 빛난다

 

헌팅투어도 여러 업체가 있는데, 우리가 이용했던 곳은 오로라 닌자 포토 투어였다. 이름이 좀 유치해서 (^^;) 뭔가 미심적었건만 막상 가보니 꽤나 만족스럽더라. 성격 좋은 대만 아저씨가 운영하는 투어로 본인이 사진 홀릭이신지라 이름도 포토 투어이다. 투어에 온 사람은 약 15명 정도로 차량 두대가 이동했는데, 전부 사진이 목적이라 한줄로 촤좌작 늘어서 사진찍느라 분위기가 무지 진지하다. 투어 사장님도 고급 사진 촬영 장비와 비디오 카메라를 들고 함께 다니는데, 중간중간 춥다고, 닭죽도 주고, 뜨거운 커피와 핫초코도 챙겨준다. 생각치도 못하게 맛난 닭죽을 얻어 먹어서 더 좋게 느껴졌는지도 ^^; 

게다가 오로라 촬영은 별 촬영과 마찬가지여서 삼각대가 필수인데, 다른 투어들은 삼각대도 유료로 대여해 주건만 이 아저씨는 내가 카메라 하나는 영상용으로 다른 하나는 사진용으로 설치하고 싶다고 중얼거리자 선뜻 여분의 삼각대를 하나 무료로 내어주었다. 

 

 

이날은 총 세곳의 포인트를 돌아다녔는데, 마지막 포인트에서 내 평생 가장 기억에 남을만한 추억 하나를 만들었다. 

수면위로 오로라가 화려하게 빛나는 것만으로도 심장 떨리도록 감동이었는데, 여기서 아까 말한 그 전기 뱀장어 같이 지나가는 거센 오로라 스톰을 본 것이다.

 

저런 짙은 줄모양 오로라가 좌우로 구불 구불 춤을 추며 남쪽으로 빠르게 흘러간다

 

오로라가 세게 나타나는 것을 보고 오로라 스톰이라는 표현을 쓴다. 오로라는 태양풍에 의해 떠밀려온 대전입자들이 대기층 상층부에 부딛히며 타오를 때 나오는 빛으로 태양풍이 세면 오로라도 세진다. 태양풍이 스톰처럼 세게 불면 오로라도 스톰이 되는 것.

 

이때가 약 새벽 1시를 넘어서고 있었는데, 갑자기 북쪽에서 색이 짙은 오로라 줄기가 쫘악 올라오더니 빠른 속도로 머리위를 날아 남쪽으로 이어지는 빛이 구불구불 춤을 추기 시작했다. 흥많은 닌자 투어 아저씨는 오로라가 춤을 춘다며 자기도 춤을 추기 시작했고, 나는 난생 처음 보는 순간에 사진을 찍어야 할지 타임랩스를 돌려야 할지 갈팡질팡 하다가 이도 저도 제대로 못찍고 그냥 멍하니 서서 하늘을 보고 있었다. 눈으로나마 잘 남겨 둬야 할 것 같아서. 그런데, 이거 진짜 목이 메이고, 눈물이 날 것 같네. 누가 전에 격렬한 오로라를 처음 보면 감동으로 눈물이 다 난다고 해서 피식 웃었는데, 그게 나 일줄이야. 펑펑 운건 아니지만 목이 턱 메여서 침을 꿀꺽 삼키고, 눈을 껌뻑껌뻑 하게 하는 오묘한 감동이 있더라.

 

그날 그렇게 나의 어릴 적 꿈 하나가 현실이 되었다.

뭔지 몰라서 요정들의 나라에나 있다고 믿어버렸던 그 빛줄기를 나도 보게 된 것.

역시 사람은 오래 살고 볼일이다. ^^;

 

 

 

 

오로라 헌팅투어 업체 리스트

오로라 닌자 포토 투어  (4시간 7일 이전 예약 $95, 일주일 이내 예약 $115 / 호텔픽업 / 오로라 사진 찍는 법 설명, 죽, 음료 포함 / 사진촬영 장비 대여가능)
홈페이지  spectacularnwt.com/operators/aurora-ninja-photo-tour-0

션즈 오로라 체이싱  ( 5시간 $95 / 호텔픽업 / 최대 5인 소규모 투어 / 간식, 음료 포함)
홈페이지  www.seannorman.com

마이 백 야드 투어  (4시간 $118 / 호텔픽업 / 우드스토브 설치 / 간식, 음료 포함)
홈페이지  mybackyardtours.com

헬로 오로라  (4시간 $95 / 호텔픽업 / 한인투어 / 무료사진촬영, 간식, 음료 포함)
홈페이지  www.helloaurora.net

벡스 커넬  (4시간 $95 / 호텔픽업 / 간식, 수프, 음료 포함)
홈페이지  www.beckskennels.com

그레이트 슬레이브 레이크 투어  (4시간 $120 / 호텔픽업 / 스노모빌 이동(겨울) / 즉석생선구이, 음료 포함)
홈페이지  www.nwtfishingtours.com

노스스타 어드벤쳐  (4시간 $109 / 호텔픽업 / 무료 사진촬영 5장 포함)
홈페이지  northstaradventures.ca

아틱 투어 캐나다  (4시간 $95 / 호텔픽업)
홈페이지  www.arctictourscanada.ca

오로라 드림 투어  (4시간 $95 / 무료사진촬영 5장 포함)
홈페이지  www.auroradreamtours.com

 

취재지원
이 포스팅은 캐나다 끝.발. 원정대 자격으로 여행경비(항공권, 숙박비, 교통비, 식비)를 지원받아 블로거 본인이 자유롭게 여행한 후 작성되었습니다.

여행날짜
2016.09.13-2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urbansub.tistory.com 로변철2016.11.26 11:56 신고

    북극광 오로라 노르웨이 여행 중 못가서 너무나 아쉬웠는데 캐나다에서도....언젠가 꼭 경험하고 싶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와우~ 저는 노르웨이가 너무 가고 싶네요. 전에 노르웨이에서 오로라가 마구 찬란하게 빛나는데, 바다위로 고래가 막 점프하면서 가는 영상을 봤거든요. 보는 순간 심장이 멎을 뻔 했습니다. 꼭 가고야 말겠어요 >_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eniusjw.com GeniusJW2016.11.26 11:56 신고

    제가 가보고 싶었던 그곳이군요!!ㅋㅋ
    나중에 꼭 한 번 가고 싶습니다~ㅠ

    • 프로필사진

      넵! 꼭 가보시라고 적극 권장 합니다. ^^
      정말 너무 멋졌어요. 태어나서 한번쯤은 꼭 봐야할 거구나. 뭐 그런 생각 했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mpresident.tistory.com 절대강자!2016.11.26 15:29 신고

    이런광경은 사진이나 영상이 아니라 내 두눈으로 똑똑히 한번 봐야하는데... 내 언젠가는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분명~~~

    • 프로필사진

      화.이.팅! 강력하게 화이팅 해드립니다 ^^
      정말 꼭 한번 보러 가세요. 보기 전엔 몰랐는데, 보고 나니 이거 태어나서 꼭 한번 봐야겠구나 뭐 그런 생각 했어요. 정말 신기하고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neoearly.net 라디오키즈2016.11.26 15:30 신고

    옐로우나이프가 오로라 관광의 명소라고는 들었는데... 사진을 보니 더 끌리는군요.ㅠ_ㅠ
    훌쩍 떠나고 싶어지네요.

  • 프로필사진
    오로라 홀릭2016.12.08 00:14

    우와~ 오로라 여행 하려고 정보 찾다가 좋은 포스팅 보고 갑니다. 한곳에서 보는 것보다 헌팅 투어가 더 매력있는데요? 잘 보고 가요!

    • 프로필사진

      저도 오로라빌리지만 알았지 이렇게 헌팅투어가 있는지 몰랐어요. 헌팅투어는 지루하지 않고, 다양한 배경으로 오로라를 볼 수 있는 점이 좋았습니다. ^^ 뭐 빌리지 같은 곳은 그냥 편안히 앉아서 볼수 있다는 장점이 있겠지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naver.com Yun Pascal2016.12.30 02:39

    와우. 오로라를 직접 보면 어떤 느낌일까요?
    상상이 안되네요. 정말 멋집니다.
    사진들이 정말 신비롭습니다.

    • 프로필사진

      감사합니다. 처음엔 음? 이게 오로라인가?했다가 나중에 짙어지면 우와아아~ 하면서 온몸에 전율이 흐르면서...ㅋㅋㅋ
      설명이 많이 부족하네요. 꼭 한번 가서 보세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tistory.com 이진희2016.12.30 08:56

    우와아아. 오로라를 직접 보셨다니!
    전 막 내셔널지오그래피에 나오는 사람들이나 가서 보고 찍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ㅋㅋㅋ
    저도 볼 날이 있을까요? 진짜 사진만으로도 온몸에 감동이 전해지는데, 실제로 봤을 때는 뭐 어떻게 형용이 불가능할 것 같습니다 ^^ 저도 죽기전에 꼭 한번 볼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

    • 프로필사진

      저도 이진희님 소원 꼭 이뤄지시길 바랍니다. ^^
      새해 소원에 딱 적어 놓으시고, 간절히 바라시믄 이루어 지지 않을까요? ^^
      화이팅 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omdali-photo.tistory.com 솜다리™2016.12.30 16:33 신고

    오로라 투어...꼭 함 해보고 싶군요~

    • 프로필사진

      넵, 정말 가족 여행으로도 강력 추천 하는 곳이예요. 아이들은 너무 추울 수 있으니 9월 가을 추천 드립니다. 낚시도 할 수 있고, 오로라도 볼 수 있고, ATV타고 썰매 끄는 개들과 함께 달릴 수도 있고, 국립공원도 갈 수 있고, 카약도 탈 수 있고~ ^^ 이번에 홀딱 빠지고 왔어요. 함 살아 보고 싶다는 생각도 조금 해보고요 ㅎㅎ

  • 프로필사진
    핀란드 가는데용2019.11.08 12:00

    4번의 외딴 호숫가의 롯지....는 어디서 알아보고 예약할수있는지 정보좀 구할 수 있을까요?.. 옛날 포스트네요 ㅜ.ㅜ 댓글을 봐주시려나

    • 프로필사진

      제가 다녀온 곳은 제일 유명한 블래취포드 레이크 롯지 Blachford lake lodge고요, 구글에서 영어로 Yellowknife Aurora Lodge이렇게 검색하시면 롯지 홈피들이 나옵니다. 대부분 피싱 롯지라 가을까지만 여는 곳이 더 많지만 겨울에 여는 곳들도 있으니 찾아보세요.
      노던 테리토리 관광청 홈피에도 롯지 패키지들이 있네요. 국문보다 영문홈피에 정보가 더 많습니다.
      https://spectacularnwt.com/what-to-do/aurora/aurora-lodges

    • 프로필사진

      근데 아이디가 핀란드 가신다고 쓰셨네요. 저는 캐나다 옐로나이프만 가봤어요. 핀란드 롯지 상황은 모릅니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