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 Instagram Facebook NAVER 이웃 E-mail 구독

Korea | 대한민국 볼거리 먹거리/Jeju | 제주도
하늘에서 바라본 제주, 제주공항 옆 볼거리 용두암
2015. 5. 2. 13:46

처음만난 봄날의 제주
하늘에서 바라본 한라산의 위엄

 

아침 첫 비행기를 탔더니 대부분의 승객들이 못다한 아침잠을 따라잡느라 비행기 안이 조용하다

 

제주도 여행은 뭐니 뭐니 해도 봄이 최고가 아닌가 싶다. 어릴적에 어른들이 제주도의 유채꽃밭이 그렇게 아름답다고들 칭찬을 해 놔서, 내 머릿속엔 은근히 봄 제주도에 대한 로망이 자리잡고 있었던 모양이다. 따라서 꼭 한번쯤은 봄에 가보고 싶었는데, 이상하게도 나는 총 4번의 제주도 여행을 전부 여름부터 가을 사이에 하게 되었다. 따라서 싱그러운 봄빛 제주도는 내 머릿속에만 존재하는 공간. 그건 오이군 에게도 마찬가지다. 한국에 온 뒤로 제주도가 멋지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는데, 정작 5년전 그가 본 제주도는 계속해서 비가 내리고, 안올때는 엄청난 습도로 한걸음만 내딛어도 땀이 줄줄 흘러내리는 그런 곳이었기 때문이다.

 

제주공항에 가까와지자 제일 먼저 눈에 띈 성산일출봉

 

그런데, 드디어 올해 말로만 듣던 봄날 제주도의 진면목을 볼 기회가 생겼다. 원투고에서 진행했던 제주 항공권+숙박권 이벤트에 당첨이 된 것. 이게 웬 횡재냐. 감사한 마음으로, 그러나 무진장 급작스럽게 우리는 4월의 마지막 주, 봄햇살 가득한 제주도를 향해 훌쩍 날아올랐다. 사실 새벽 4시에 일어나서 공항에 가느라고, 몸은 흐느적 거리고 있었지만, 뭐 마음만은 훌쩍이었다. ^^ 

 

 

 

 

비행기에서 본 크고 작은 오름들

 

선명하게 보이는 한라산

 

그리고, 처음으로 도착 첫날 날씨가 맑아 눈부신 제주의 모습을 하늘에서 구경할 수 있었다. 내게도 오이군에게도 처음 보는 한라산의 모습이다. 매번 구름에 가려있어 단 한번도 보지 못했던 한라산의 웅장한 모습을 이렇게 보게 되다니, 이번 여행, 느낌이 좋다.

 

 

 

제주여행, 일단 용두암 먼저 보고 가실게요
용연 옆 용두암, 용머리를 닮았다네

 

젖먹고 있는 망아지

 

일단 줄서서 먹는다는 자매국수에서 든든하게 아침을 먹고, 카약을 타기 위해 용연으로 향했다. 가는 길에 제주답게 말도 보인다. 등치는 이미 우리집 뚱땡이 까비의 7-8배는 돼 보이지만, 얼굴에 아기 태가 가득해서 귀엽기 그지없다.

 

 

용연 구름다리 주차장에 차를 세웠는데, 어떤 집 앞에 백년초가 먹음직 스럽게 열려있다. 제주도 답게 화단에서 백년초가 자라는구나.

 

우웅~ 자기야, 뽀뽀~ 전복 붙어 있는 모양이 입술같은지 몰랐네....ㅋㅋ

 

요즘에는 용연이 오전에 썰물이기 때문에 10시쯤에나 카약을 할만큼 용연에 물이 들어 온다고 한다. 아침 7시 반에 제주 공항에 도착했더니 아침을 먹고 여유롭게 왔음에도 예약시간까지는 많이 남아 버렸다. 그럼 일단 그 옆에 용두암이나 한번 볼까? 사실 제주도에 올 때마다 찾아온 곳이지만 생각해보니 단 한번도 맑은 날 용두암을 본 적이 없다.

 

용연에서 용두암으로 가는 길목에 횟집이 있었는데, 전복 뒷모습이 이렇게 생겼는줄 몰랐다. ^^; 뽀뽀하자며 달려들어 유리창에 꾸욱 누른 입술같이 생긴게 뭔가 우스우면서 살짝 징그럽기도 하네. 알프스 산사람 오이군은 이런 못생긴 바다 생물들을 먹는다는 사실이 여전히 익숙하지 않은 모양이다. 옆에서 으으으...소리를 내고 있을 걸 보니.

 

 

 

 

나른한 봄 햇살에 잔뜩 늘어져 자고 있는 동네 개. 줄도 안매어 놓고 키운다. 제대로 자유롭게 사는 시골개 인듯

 

제주도엔 갈매기 대신 목이긴 처음보는 새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어디가 하늘이고, 어디가 바다인지

 

용두암 근처의 해녀. 오늘같이 맑은 날은 바닷속이 얼마나 아름다울까

 

제주도는 새 뿐만 아니라 식물들도 매우 이국적이다. 길가에 피어있던 아열대 지방의 봄꽃들

 

 

드디어 용두암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렇게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보니 느낌이 또 다르네. 푸른 바다와 기괴스러운 현무암 바위들 사이에서 승천하는 용같았는데, 아쉽게도 바다를 배경으로 찍으면 뒷쪽에 못생긴 라마다 호텔 건물이 나와서 이 각도로 밖에 찍을 수 없었다. 자세히 보면 눈 부분에는 구멍도 뚫려 있다. 단추구명 눈을 가진 용이구나 ^^;

 

저 바위가 어디가 용이랑 비슷하냐는 분들을 위한 이해도. 이렇게 놓고 보면 좀 비슷하지 않나?

 

 

용두암 산책로에는 해녀들이 천막을 쳐 놓고, 채취한 해산물을 판매한다. 간이 테이블들이 놓여 있어서 바로 잡은 싱싱한 전복과 소라 등을 그자리에서 회로 먹을 수도 있다. 오이군이 해산물을 조금만 좋아했더라면 우리도 앉아 막걸리한잔 걸치는 건데...아쉽지만 혼자먹긴 뭐하니 사진이나 찍고 가자.

 

 

 

 

해변의 바위가 전부 구멍이 숭숭난 현무암인걸 보니, 우리 제주도 맞구나~

 

벌써 초여름의 기운이 듬뿍 느껴지는 제주도의 싱그러운 아침.

용두암의 늠름한 모습으로 난생처음 제주 여행을 화창하게 시작했다. 이제 물빛이 아름답기로 소문난 용연에서 카약 타러 Gogo!

 

 

 

       

우주를 날아가는 배, 용연 카약 이야기 to be continued

2015.04.26

 

 

  • 프로필사진
    서송희2015.05.02 15:17

    포스팅빨리해주세요.저 지금 제주도 티켓 끊었거든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reak-t.tistory.com 딸기향기2015.05.02 18:03 신고

    카약이야기도 기대해보아요 :-)
    사진 참 잘 찍으시는거 같아요. 방문할 때마다 사진 보며 질투하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5.05.02 23:51 신고

      오옷, 감사합니다. 쉬지 않고, 찍은 것중 잘나온 몇컷만 올려서 그런가봐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esert.tistory.com 소이나는2015.05.02 21:17 신고

    역시 제주도 ㄷㄷ
    사진만으로도 그 포스가 대단해요 ㅋ
    저런 섬이 우리 나라의 한 지역이라니 넘 자랑스럽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5.05.02 23:52 신고

      맞아요, 딱 그 마음이었어요. 자랑스런 우리 제주도!
      특히 우도에서 하얀 해변을 걸을때는 오이군이 우와~ 한국에도 이런 해변이 있구나. 라고 감탄해 줘서 마누라를 뿌듯하게 해 주었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2015.05.02 22:04 신고

    사진 정말로 잘 나왔네요 잘보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enjoiyourlife.com 자유인-2015.05.03 11:55 신고

    역시..제주의 봄은 좋네요 ㅠㅠ가고싶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5.05.04 22:15 신고

      그러게, 저도 처음 봤는데, 정말 좋더라고요.
      그리고 역시 날씨가 화창해야 그 진가가 나오는 것 같아요.
      뭐 흐린날도 운치가 있긴 하지만 밝은 햇살에 빛나는 모습과 비할바가 아니더군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gyou33.tistory.com 철없는남자2015.05.03 22:56 신고

    비용도 문제지만 시간이 없어서 가지 못하는게 아쉬운 직장인입니다..ㅠㅠ
    저는 운이 좋게 사계절의 제주를 모두 겪었는데..개인적으로 제주의 겨울이 참 좋았습니다.
    봄만큼 색채가 아름답지 않지만 제주에서만 느낄 수 있는 겨울향기와 여름만큼 덥지 않아 좋았거든요.
    이벤트 당첨으로. 그것도 요즘같이 좋은 날씨에 가셨다니 마냥 부러울 뿐입니다.
    후기 많이 올려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5.05.04 22:17 신고

      맞아요. 저도 이번에 이벤트 당첨 됐어도 시간이 안되서 못갈 뻔 했어요.
      다행히 급하게 마구 조정이 되서 다녀올 수 있었네요.
      근데, 4계절을 다 보셨다니 부러워요. 저도 언젠가 가을과 겨울도 보고 싶네요. 아, 봄에도 다시하번 가고 싶고요, 여름에도 가서 수영도 하고 싶어요. 결국은 많이 가고 싶다는거죠. ㅋㅋㅋ
      그만큼 제주도가 좋다는거겠죠? ^^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15.05.04 11:04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5월 4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jiguplanet.tistory.com 자판쟁이2015.05.04 15:06 신고

    날이 참 좋아보이네요.
    저는 제주도 갔을때마다 비가 참 많이 왔었었는데..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5.05.04 22:20 신고

      저도요. 매번 맑은 날은 반나절 정도 밖에 안됐었는데, 이번엔 운이 좋았네요.
      사실 이번에도 마지막 이틀은 비가 정말 떠내려가게 왔답니다.
      홍수나는 줄 알았어요.ㅋㅋㅋ
      오이군은 회사에 연락해서 비행기 결항으로 하루 일 더 못한다고 연락할 만반의 준비까지 갖추고 있었을 정도.
      저희는 다행히(?) 제시간에 출발했는데, 저희 다음 비행기는 진짜로 5시간 연착됐다더라고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view42.tistory.com viewport2015.05.12 01:02 신고

    제주도는 언제봐도 너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