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 Instagram Facebook NAVER 이웃 E-mail 구독

Daily Log | 평범해서 소중한 일상
크리스마스 이브, 명동 블루스
2014. 1. 9. 17:09

 

           

그래요,
미쳤다고 욕을 하세요

 

 

그렇다. 오늘 같은 날, 우린 그곳에 간것이다. 크리스마스날 가면 밟혀 죽어도 천국에 줄서서 들어가야된다는 명동에를...

그러나 어쩔것인가. 난 크리스마스날엔 명동이 제일 좋은 것을. 일단 빼곡한 사람들 덕분에 뭔가 파티분위기가 폴폴 난다. 내가 가고 싶은 곳으로 맘대로 걸을 수도 없을 만큼, 엄청난 사람들의 물결속에서 이리 따라, 저리 따라 흐르다보면 일단 스믈 스믈 흥이 나기 시작한다. 그럼 뱃속이 허할만큼 기다려야 들어갈 수 있는 음식점에서 밥을 먹는다. 그다음은 카페나 칵테일 바 인데, 이건 무리수가 많다. 운좋으면 바로, 아니면 절대 못들어 간다. 그런데, 왜 나는 여기에 가고싶은걸까? 그건 나도 알 수 없다.

 

 

 

 

 

 

           

롯데백화점 앞,
크리스마스 공원

 

 

예전부터 크리스마스 장식이 화려하기로 유명한 롯데백화점 앞. 지금은 여기 저기 이런곳이 많이 생겼지만 그래도 역시 그 위세는 하나도 기울지 않았다. 2009년에 오이군과 왔다가 시간관계로 대충 눈도장만 찍고 떠나야 했던 그를 위해, 올해는 초저녁 부터 이곳으로 향했다. 어래? 근데, 왜 불이 안켜져 있지? 벌써 어두운데, 유령도시처럼 공원에 불이 다 꺼져있다. 올해는 전기절약운동이라도 하는걸까...오늘만 휴일 증후군이 여길 따라온 걸까? 그래도 크리스마스날? 아쉬워하며, 의아해하며 백화점안을 둘러보고(명동에 수십번을 갔지만 이 백화점안에 들어간건 처음인것 같다. -_-;) 나왔더니, 역시 환상적인 불이 기분좋게 켜져 있다. 그렇다. 우리가 너무 일찍 왔던것이었다. 참 드믄 일이라서 일찍왔으리라고는 생각조차 못했다.

 

 

Video. 크리스마스 명동 풍경

 

 

 

 

 

           

아웃백, 명동 그리고 외계인 출동

 

 

예상대로 뱃속이 허하도록 자리가 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난 미리 알고 있어서 그러려니 했지만 키키는 지루해서 눈이 나오나보다. 다행히 대기장소가 테라스 비스므리해서 우리는 지나는 사람을 구경하며 대기자에게 주어지는 닭날개를 뜯고 있었다. 감질난다고 생각하던 차에, 오이군 '그냥 이름 불려도 가지 말고 계속 기달리면서 공짜로 배 채울까...?' 라고 한다. 살림꾼 오이군같으니라구. 그렇지만 난 와구 와구 먹고 싶다구!

그런데, 오이군. 예전에 크리스마스날 명동에 왔을 때 처럼 신나하지 않는다. 한번 와봐서 일까, 나이를 먹어서 일까, 그냥 배가 댑따 고픈걸까...

막 즐거워해야 나도 같이 기분이 좋은데. -_-;

 

 

 

           

먹자, 먹자, 
젊어서 먹자

 

  

어릴적 먹고 싶은 리스트로 가득했던 내게 엄마는 말씀하셨다. 나이가 드니 그다지 먹고 싶은게 없네... 요즘 내가 그 증상이었는데, 오늘, 어릴적 식욕이 돌아왔다. 음식을 받고, 시킨 양이 좀 너무 많은것을 알았지만 크리스마스 특집아닌가. 여기다가 올해 말까지 쓸 수 있다는 공짜 립쿠폰까지 써서 남은걸 다 포장 했더니, 오이군. 무서워 하는 눈치다. 

 

감자, 우리 오늘 어디가???

 

그렇다. 아직 말은 안했지만 사랑스런 마누라, 오이군에게 작은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Time's up!

 

 

여기 저기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들로 눈을 즐기고, 시간을 보니. 앗! 10시다. 11시까지 서울역에서 약속이 있는 (오이군은 모르는) 우리 야채들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서울역으로 향했다. 감자는 오이를 이동시킬 빌미를 찾아야 했으므로 초대형 트리를 들먹였다. 뭐 일부러 거짓말을 할려던건 아니고, 시청앞 광장 트리를 잠깐 헤깔려 서울역 앞에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오이, 한국에서 가장 큰 트리 보러가자~

어? 진짜?

 

졸린 눈을 꿈뻑이며 대답한다. 음...졸린가부네. 그러면 안되는데. -_-;

서울역에 가면서 예전에 이곳에 살던 노숙자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라고 생각했는데, 그 대답은 간단히 나왔다. '아직도 거기에 있다.' 였다. 초현대식 서울역사 앞에 예전에 구릉에서 봤던 왕릉 사이즈의 '더미' 가 있다. 노숙자들이 추운 겨울 고군분투하며 거적을 쌓아 놓고 그 사이사이 들어가서 자고 있는것이었다. 정말이지...작은 거적데기, 인간승리의 산이 그곳에 있었다.

 

한가지 다행이었던 것은 나의 본의아닌 거짓말을 무마해 주기 위해인지 서울역앞 건물에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모양을 레이저로 쏴서 흔들어 대고 있었다. 그러나, 우린 그것을 감상할 시간이 없다! 오이, 달려! 늦었어~ 그래. 이것이 우리 본연의 모습니다.

 

늦었다구우~!

 

 

 

 

       

2011년의 추억, To be continued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2011.12.24

 

  • 프로필사진
    미댕2014.01.09 17:11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What was your surprise???
    움청 궁금...궁금...
    지난 번엔 보지 못했던 멋진 성탄절이 여기 도사리고 있었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2014.01.09 17:12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에에또, 그렇게 궁금해 하니 이거 쑥쓰럽구만. 별거 아닌데...^^;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ucki.kr Mioumiou2014.01.09 17:13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맛있었겠다 아웃백.... 굶주린 배를 오늘의 첫 끼니로 un gâteau aux noix, raté, fait maison (fait moi) 와 우유한잔으로 때우며 저 사진보고 급 우울.
    립, 특히 진심 먹고 싶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2014.01.09 17:14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우린 얼마전에 당근케익 해 먹었는데...없으니까 그런거 땡겨. ㅋㅋㅋ
      립 해 먹어. Migros가면 싸게 팔잖아. ㅎㅎㅎ 스위스 사람들에게 해주면 소스 범벅에 뼈박힌 고기 덩어리에 경약해 하지만...나는 거기 살 때 혼자 그리움에 눈물 흘리며 맛있게 먹었다는...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2014.01.09 21:56

    사람에 밟혀 죽는다고 해도 ..
    크리스마스는 사람 많은 곳에서 보내는 것이 좋은 듯 합니다..
    무적 솔로부대 일원인 저는 방바닥만 긁고 있었더라는 .. ㅋㅋ
    서울역에서 무슨일이 있었는지 궁금해지는군요 ..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4.01.09 22:12 신고

      ㅎㅎ 저는 크리스마스엔 어릴때 부터 무슨한이 있어도 친구들 모아놓고 파티를 했었던것 같아요. 잡동사니가 잔뜩 쌓여있는 집 지하실에서 닭구이 가운데 놓고, 과자를 씹으며 밤새 수다를 떨거나, 추워서 가기 싫으시다는 부모님을 낚시 보내 놓고, 친구들과 놀거나 뭐 그랬어요. 예수님 생신에 왜 제가 신나서 그리 놀았는지 모르지만, 여전히 크리스마스는 파티를 해야 마음이 놓이더군요. 그런데, 나이 먹으니 친구들에게 가족이 딸려 더이상 파티할 수 있는 무리가 없다는게 함정!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esert.tistory.com soy 소이나는2014.01.23 00:42

    아웃백? 에서 김치도 나왔었나요?
    전에 명동 아웃백에 영국에 사는 동포인 친구가와서 갔었는데...
    한국 아웃백에서는 김치도 주네~ 하면서 그 친구가 웃었던 기억이 나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한국 아웃백에서 김치 안주는 것 같은데... ^^;; 그때만 나왔었나... 아리송해요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4.01.23 20:33 신고

      김치는 그냥 나오진 않고, 저는 가끔 달라고 하면 주더라고요.
      지금도 있는지 모르겠는데, 전에 무슨 갈비 양념되있는 스테이크였나 떡갈비 였나 하는 메뉴가 있었는데, 그거 시키면 김치 줬던것 같고요. 보통은 김치는 달라고 할 때만 줬던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