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 Instagram Facebook NAVER 이웃 E-mail 구독

Daily Log | 평범해서 소중한 일상
순복음교회 크리스마스 음악회
2014. 1. 7. 15:27

크리스마스가 설레이지 않는 나이
아직은 아니라고 말하고 싶지만...

 

 

어릴적 11월 초부터 크리스마스카드를 만들며 들떠있는 내게 엄마가 "그 때나 크리스마스가 그리 설레이지. 나이를 먹으면 그런건 아무래도 좋게 돼."라고 말씀하셨던 기억이 난다. 그때 난 절대 그렇지 않을 거라고 단호하게 말했는데, 이제 카드 만들기가 귀찮음은 물론이고, 그런 날 나가 돌아다닌 것이 무의미하게 되어 버렸다. 그땐 그렇게 되는것이 너무 슬픈일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되어보니 조용하고, 차분한 방법으로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즐기는 방법을 터득하게 되고, 사실 그것을 선호하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어쨌거나...

 

며칠전 부터 키키가 크리스마스분위기가 안난다고 투덜댄다. 나름 창문에 장식도 달아 놓고, 반짝거리는 루돌프도 한마리 입양했건만 하루종일 집에서 일을 하다, 저녁때 잠깐 한국어 학교에 왔다갔다 하는 오이군으로서는 연말 분위기가 안날만도 하다. 원래 그런느낌은 길에 울려퍼지는 캐롤과 동네방네 반짝이는 트리 장식 불빛과 함께 찾아오는 것이 아닌가. 게다가 성탄절을 가족과 함께 잘 차린 정찬을 하고, 선물도 주고 받는 외국과는 달리, 일명 커플의 날로 되어 버린 한국 분위기가 적응이 안됐으리라. 그래서 오이군에게 한국에서의 즐거운 크리스마스 추억을 만들어 주고자 몇가지 계획을 짰다. 첫번째로 크리스마스 장식이 휘황찬란한 교회에 가서 캐롤 듣기. 마침 23일 밤,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성탄음악회가 있다.

 

 

 

 

 

 

외국인 남편이 좋은 이유
어부지리

 

 

한때 세계에서 가장 큰 교회였던 순복음교회가 궁금하다던 키키는 '생각보다 작은데?' 라는 눈치다. 사실 건물 자체의 크기가 아니라 등록된 교인의 규모라는 것을 듣고, 신기해 한다. 어찌 예수님이 태어난 곳에서 거의 지구  반바퀴를 돌아야 올 수 있는 이 아시아 땅에 크리스천이 그리 많을까 하고 말이다. 그런 이질적인 외모의 신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인 이유가 뭘까? 듣고 보니 맞는 말이다. 특히 외국인에 대해 매우 보수적이었던 한국 사람들이 말이다.

 

 

우리는 늘 그렇듯 30분도 안걸리는 거리에 살면서도 20분을 지각해 교회에 도착했다. 순복음 교회는 어릴때나 지금이나 인산인해를 이루어 늦으면 자리가 없다. 계단에 앉아 봐야하나 하고 있는데, 어, 외국인과 함께 시네요. 외국인 자리는 저쪽에 따로 있습니다. 따라 오세요 라고 한다. 외국어 번역기가 부착되어있는 자리가 외국인들에게 배려되어있는 것이다. 아싸! 나는 엉겁결에 외국인석에 오이군과 함께 번역 헤드폰을 받아들고, 추운 겨울 돌바닥 신세를 면하게 되었다. 그런데, 번역기에는 불어를 포함해 여러 언어가 쓰여있었지만, 되는건 영어밖에 없다. 특히 음질이 목감기 걸린 아저씨가 담배 3갑 피고, 노래하는 수준이어서 한국어를 거의 모르는 오이군도 헤드폰없이 듣는게 더 이해가 쉬울 정도 였다. 

뭐 음악회니 그다지 들을 내용은 없었는데...진짜 중대한 문제는 따로 있었다.

 

성탄음악회라 당연 밝고 신나는 캐롤이나 경쾌한 가스펠일 것을 생각하고 왔는데, 이런. 정말 '음악회' 였던 것이다. 왜 그 진지한 창법으로 웅장하게 뱃심을 울려 부르는 그 음악회 말이다. 일명 가곡. 아...그들은 뱃속을 울렸으나 우리는 몰래 코를 울렸다. 2시간 공연에 대략 30분 늦었으니 1시간 반이었는데, 어찌나 길고, 졸리던지...한국에서의 즐거운 성탄 추억이고 뭐고, 사진기만 만지작 거리다 펑펑 졸다 와서 기억 자체가 없게 되어버렸다. 외국인 남편이 없었더라면 차가운 돌계단에서 1시간 반을 어떻게 잤을꼬.

 

 

 

졸아도 사랑받는 우리
당신은 사랑 받기위해 태어난 사람

 

참, 송구스럽게도 계속 딴짓하고, 졸다 나온 우리도 작은 선물을 받았다. 졸때 춥지 말라는 것일까? 선물은 무릎담요. 이 철딱서니 없는 자식들의 차원을 넘어선 어버이의 마음이라니...

 

게다가 교회 앞에 나오니 온 세상이 새하얗게 덮여있다! 내 평생 처음 한국에서 맞는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될 분위기다. 꾸벅꾸벅 졸던 알프스 소년 오이군도 눈을 보더니 막 흥분한다. 크하~한국도 이렇게 눈이 많이 오는구나! 스위스 친구들은 안믿을텐데...그렇다. 특별히 관심이 있지 않으면 스위스 사람들은 한국이 난대성 기후, 심지어는 태국같은 열대 기훈 줄 아는 사람도 많다. 한류가 빨리 스위스도 덮쳐 버려야 이런걸 구구절절 설명할 필요가 없어지는데...그러나 스위스는 대중문화가 그렇게 발달하지도 않았고, 대중문화에 그렇게 큰 관심들이 없어서 한류가 깊히 퍼지려면 한참 있어야 할 듯하다. ㅠ_ㅠ

 

 

어쨌든 잔뜩 신이난 우리는 교회앞에서 전구 들고 노래도 하고, 사람들이 안 밟은 눈위를 콩콩 뛰어다니며 즐거워 했다. 그렇게 뛰다 보니 어느새 한강 고수부지를 달려 마포대교까지 걸어버렸네. 달도 안뜬 밤에 체조 엄청 해버렸구나. 

 

그런데, 7년 정도 안가본 사이 한강 고수부지가 엄청 변했더라. 뭐 서울에서 어딘들 안변했으리랴마는 ^^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 잊고 살았다. 영원불변이란 단어가 더 어울릴것 같은 스위스에 묻혀있다보니...

 

 

이렇게 놓고 보니 키키가 마치 노래를 자주 부를것만 같은데, 실상은 노래방을 가도 초지일관 침묵이다. 위 사진들은 당근 포즈만 취한것. 술 엔간히 마셔도 노래 절대 안한다. 마리오 아빠인 미야모토가 싸인해 준다면 부를까나?

어쨌거나 이렇게 한밤의 눈위를 달리며 상쾌한 성탄 연휴를 시작했다.

 

 

 

       

수입오이 한국살이 첫 크리스마스

2011.12.23

 

  • 프로필사진
    미댕2014.01.08 00:12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첫번째 키키 사진...

    왠지 성탄절이라 이름지어놓고는
    예수님의 탄생을 기다린다기 보다는
    일 회성 이벤트를 기대하는 인간들에 실망한
    예수님의 뒷모습 같아... 보인다면

    오반가.ㅋㅋㅋ

    너와 키키의 성탄절을 보고있노라니

    왠지 난 제대로 된 성탄을 한 번도 즐기지 못한 것만 같은 상대적 박탈감이 드는 건 왜냐...

    키키와 너. 그리고 추억을 담은 멋진 사진에 추억을 멋지게 이야기할 줄 아는 네가 있어 그런가보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2014.01.08 00:12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헐...그 키키 머리통은, 머리가 기나 짧으나 예수님 소리 많이 듣는구낭. ㅋ 옛날에 내가 키키를 그리고 있었더니 친구들이 예수님 그리냐고, 믿음이 크네 어쩌네 해서 민망했던 기억 스믈. ㅋㅋ
      울 엄니도 키키가 예수님 닮아서 내가 외국인과 결혼하는데, 거부감이 없었다고 했을 정도. -_-;

      제대로 된 성탄을 못 맞았다니, 무슨소리야. 제작년엔 우리랑 엘프 모자 쓰고, 맛있는 케익 먹었잖아! ㅋㅋ 어릴적엔 교회서 24일 저녁 노래도 부르고, 밤새도록 피터지게 손등 때리며 놀다가 새벽송을 빙자해서 과자도 삥뜻고. 즐거웠잖아~ 왜에~~ ^^ 난 그때 맞았던 크리스마스들이 더 즐거웠던것 같당. ㅋㅋ

  • 프로필사진
    쪼매니2014.01.08 00:13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아고...이제야 들어와봤더랬어~ 첫번째 키키 사진 예술이로세~

  • 프로필사진
    Mioumiou2014.01.08 00:14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외국인 남편이 좋은 이유는 어디에 있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2014.01.08 00:15

      (다음 블로그에서 이전)
      교회에 늦게 가도 외국인 전용석이 통역 헤드폰 때문에 따로 있는 관계로 자리가 있다궁. ㅋㅋ 안그럼 순복음교회는 사람 너무 많아서 바닥에 돗자리 깔고 앉아야 되거든. -_T 추운 겨울 돌바닥에 안지 않아도 되는것이 좋은 점. 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ikewind.net 바람처럼~2014.01.08 16:39 신고

    다음 블로그를 하셨나 보네요.
    크리스마스는 항상 평소보다 더 평범하게 지나치는 저에게는... 커플이나 부부나 똑같아 보인다는... ㅠ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ucki.kr 토종감자2014.01.08 21:15 신고

      사실 크리스마스는 예수님 생신인데, 왜 이렇게 다들 모여 요란하게 보내는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 ^^;

      예전에 네이버를 조금 하다가 다음으로 옮겼다가 티스토리에 안착했죠. 잠시 영문 블로그가 있는 워드프레스로 또 옮겨야 할까 고민했으나 티스토리에는 나름 많은 글을 올려놔서 이제 그냥 눌러 앉으려고요. ^^ 미우나 고우나 여기서 지지고 볶아보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