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이야, 스위스!

마저, 여기 이랬었지. 일상에서 느껴지는 소소한 차이들

스위스인이 생각하는 스위스의 대표 산은 마태호른이다. 일명 토블레론 초콜릿 산


스위스에서 벌써 두달 반이 흘렀다.

어찌나 정신 없게 매일 매일 돌아다니며 사진찍고, 정보 긁어 모으느라 바빴던지 두달 반이 이주처럼 흘러 버렸다. 가끔 스위스 소식도 실시간으로 전해보고 싶었지만 매일 저녁 피곤에 쩔어 기절하느라 실시간 포스팅은 언제나 저멀리 구름 잡는 꿈. ^^ 그래도 일상을 기록하는 것이 습관이 되어 있던지라 간간히 남겨둔 메모들을 모아보니 그것도 몇페이지나 된다. 언제나 남의 일기장 엿보는 일은 꿈잼 아니던가. 살짝쿵 공개하는 스위스댁 스위스 일기.

그 첫번째로 오랜만에 스위스로 돌아가니 느껴지는 '아. 내가 스위스에 있구나' 싶었던 것들을 묶어 봤다.

.


  #1 한발 늦는 스위스의 봄


 스위스 뿐만 아니라 5월-6월엔 유럽 어딜가도 흔히 볼 수 있는 유채밭. 하늘에서 보면 유럽 전체가 노란 체스판 같다


올해는 내게는 유채의 해 인가보다. 제주도에서 연초부터 실컷 보고, 다 질무렵 떠나왔더니, 스위스는 5월 초가 유채시즌의 시작이다. 맞다. 여기 봄이 한발 느리지. 

아, 스위스구나.



  #2 감 떨어졌다


 한국에서는 지하철 타면 전철 기둥이 아닌가 싶게 혼자 툭 튀어나왔던 오이군 키가 스위스에 오니 평범해진다.


런던 공항거쳐 취리히로 왔는데 별로 해외에 온 느낌이 없다. 걍 동네 돌아다니는 기분. 나름 살던데라고 감이 떨어졌나보다. 근데, 내 키가 이상하게 10cm정도 줄어든 것 같네... 늘 워킹 전봇대 같았던 오이군은 그냥 평범한 사람으로 돌아왔다.

아, 스위스구나.



  #3 김치랑 밥은 부자들이 먹는 음식


 여기서는 돈 없으면 김치랑 밥이나 먹지가 아니라 '파스타나 먹지 뭐...'라고 한다.


공항에서 밥을 먹으려고 보니 볶음밥 한그릇이 아시안 음식이라고 파스타 한그릇보다 1.5배 비싸다.

아...스위스구나.



  #4 불법은 불법인데, 단속하지 않는 불법


 지금은 그나마 양호한거라고. 오이군 학창시절엔 기차가 금연이 아니어서 등하교 열차는 마리화나 가스실 흡사했다고 한다. 스위스는 담배가 만16세 부터 합법이다보니...


밥먹고 집에가려고 기차역으로 내려왔는데, 어떤 사람이 스쳐 지나가자 마리화나 냄새가 확~풍긴다. 공항엔 경찰도 많은데, 아무리 어설픈 불법이라지만 공항에서도 주저하지 않네...

헐...스위스구나.



   #5 페이크 현지인


 산 위에는 6월에도 눈이 많이 남아 있다


스위스로 들어올 무렵 한국은 공기속에 여름 냄새가 나면서 더운날이 많아져서 아무생각 없이 옷을 얇게 챙겨 왔더니 스위스는 다들 아직 겨울 점퍼를 입고 다닌다. 반팔입고 온 어설픈 현지인 오이군과 그렇게 여름이 늦게 온다고 불만을 토로 했으면서 몇년만에 왔다고 감떨어진 나만 싸늘한 초봄 날씨에 부끄러운 발꼬락을 샌들안에서 꼼지락 거렸다. 우린 5월 초에 도착했는데, 그 전 주엔 무려 눈이 왔다고. (스위스도 4월에 눈오는 건 드문 일. 알프스 산간지역 빼고) 5월인데, 춥다. 

끙...스위스구나.



  #6 Restroom에서도 제대로 쉴 수 없는 숏다리의 비애


 이영차! 아무리 쭉 뻗어봐도 발이 안닫는다. 알프스 산꼭대기나 화장실 변기 위나 바닥이 안닿기는 매한가지 >__<


기차벽에 머리를 쿵쿵 박으며 졸다 집에와서 18시간의 긴긴 비행+2시간 기차여행으로 오래된 기계음이 나는 몸뚱이를 쉬려고 쉬는 방(restroom) 에 들어갔다. 아...그런데, 전혀 편안하게 쉬어지지가 않는다. 변기가 높아서 앉으면 바닥에 발이 잘 닿지 않았기 때문. 맞다...여기 사람들 키가 커서 변기도 높았었지. 

헉...스위스구나.



  #7 화장지는 두쪽씩만


 바베큐 할 때 쓰는 알루미늄 호일도 우리나라 것 보다 두껍고, 화장실 화장지도 엄청 두껍다


쉬는 방이 도무지 편안하지가 않아서 대충하고 나가려고 화장지를 확~잡아 당겼는데, 화장지가 아니라 두꺼운 도화지를 당기는 느낌이 난다. 스위스는 화장지가 두껍다. 한국에서 평소 다섯쪽이 필요했다면 스위스에서는 세쪽이면 된다는. 습관적으로 확확 당기면 화장지를 하루에 한통씩 쓰는 수가 있다. 

앗! 스위스구나.



  #8 알프스 하면 스위스, 스위스 하면 알프스


 아침에 일어나 창문을 열었는데, 저쪽에 알프스 산맥이 뙇! 자기 전에 방 환기좀 시키려고 창문을 열었는데, 알프스 산맥이 뙇!


 집으로 돌아오는 길목에 성이 보인다. 저게 웨딩홀이 아니고, 진짜 중세 시대부터 이어져 온 성이다. 아 외국 맞긴 맞구나


약간의 불면 증세가 있는 내가 장거리 비행의 파워로 간만에 퍼지게 자고 시차때문에 꼭두새벽에 일어났다. 아침 공기를 마시려고 창문을 여니 저 멀리 알프스 산맥이 보이는 구나. 알프스는 사실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에 더 많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상하게 모두들 알프스 하면 스위스를 떠올린다. 

어쨌든 아~ 스위스구나.



  #9 일찍 일어나는 새만 밥을 먹을 수 있는 곳


 도시마다 일주일에 한두번씩 장이 선다. 농산물도 싱싱하고 값도 싸서 좋은데, 낮 12시면 폐장. 저녁형 인간인 우리는 좀처럼 누리기 힘들다


 시장에 가면 오이도 있고, 아줌마도 있고, 아저씨도 있고~ 아무리 군중속에 있어도 내눈엔 언제나 반짝 반짝 빛나는 당신 ^^


장을 좀 볼까 했더니 슈퍼마켓이 7에 전부 닫아 버린다. 

이런...스위스구나 -_-;;



  #10 넌 내 심장을 마구 뛰게 해


 카푸치노 시켰는데, 아이스크림 나온줄...ㅋ


커피가 세다. 카푸치노 마셨는데 손이 막 떨린다. 

으아...스위스구나.



  #11 이런 여우같은 것!


 피르스트에서 만난 여우. 턱을 다쳐있었다. 너무 가여워서 동물 구조대 같은 곳에 신고하고 싶었는데, 대체 이럴 땐 어디다 연락해야 하는거지? ㅠ_ㅠ


기차타고 가는데 꽃밭에 여우 한마리가 물끄러미 기차를 쳐다본다. 

동네 방네 여우들이 참 많다.

와~ 스위스구나.



  #12 레이디 퍼스트 ♡



모르는 남자들이 건물 들어갈 때 마주치면 계속 문을 열어 준다. 엄머, 멋져라 ♡

헤헷, 스위스구나.



  #13 입에 음식물 있을 때 이야기 하지 말라니까?


 취재하는 두달 반 내내 혼밥. 아니 멀쩡한 내님 놔두고 이게 웬 날벼락. 근데, 밥먹는데, 왜 자꾸 말을 시키노. 밥풀 튀기게...


취재하느라 혼자 밥먹을 일이 많았는데 지나가다 눈 마주치는 사람들이 '맛있게 드세요.' 라고 인사를 건넨다. 그럼 지나가기 전에 대답하느라 입에 밥든채로 웅얼웅얼 '오맙음미다.'

ㅇㅇ, 으위으우나.



  #14 짜게 먹으면 건강에 안좋다는데...


 뇨끼는 으깬 감자와 밀가루를 섞어 돌돌 굴려 만든다. 경단 비슷한 식감의 파스타류


점심에 뇨끼를 먹었는데 너무 짜서 속이 쓰리다. 

끄응...스위스구나



  #15 분위기는 갑인데...


 도시나 시골이나 대부분의 음식점과 카페에 테라스가 있어서 좋은데, 공기 좋은 곳에서 밥먹다 담배 냄새 맡으면 짜증이 확! -_-+


테라스나 노천 카페는 분위기는 좋은데 금연이 아니라 가끔 담배냄새로 머리가 아프다. 

으으. 스위스구나.



  #16 진정한 '반려'동물


 베른 연방의사당 앞 분수대의 물줄기를 잡으려고 컹컹 짖으면서 너무나 신나게 놀던 개 한마리


음식점에도, 호텔에도, 버스에도, 기차에도 심지어는 몇몇 박물관에도 개가 같이 들어온다. 그냥 주인따라 꼽사리껴 들어오는 눈치보이는 존재가 아니라 당당하게 반액 요금이나 어린이 요금을 적용받아 돈을 내고 들어온다. 스위스에서는 동물들이 진정한 '반려'동물 또는 가족으로서 인정받는 한 예다.

캬아~스위스구나!


 산 정상에 올라갔는데, 안개가 껴서 아무것도 안보여...그래도 함께라면 다 좋지 않겠니? ^^


스위스에 살 때는 무뎌졌었던 소소한 컬쳐 쇼크들. 한국에 들어와 살다 다시 가 보니 다른 나라는 다른 나라구나 싶다. 오이군이 워낙 김치찌개 찾는 한국 아저씨가 되서 잊고 있었어. >___< ㅋㅋ



맨 아래 '하트'를 꾸욱 눌러 집없는 커플, 감자와 오이의 세계여행을 응원해 주세요!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