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의 바닷속은 어떤 모습일까

서방님 기다리며 필리핀에서 망부석 될 뻔하다


화려한 발리카삭 바닷속의 모습에 흥분하고 감동하느라 은근 피곤했던지, 알로나 비치로 돌아오는 배안에서 나도 모르게 잠이 들었다. 갑판위에 누워 푸른 하늘과 화창한 햇살을 바라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누군가 흔들어서 정신을 차려보니, 나는 세상모르고 잠이 들었고, 배는 알로나 비치에 정박해 있다.


세계적인 다이빙 명소 발리카삭의 위엄 보기



그러나 우리의 아니, 오이군의 모험은 이걸로 끝이 아니다. 이곳의 밤바다 속도 궁금하다며 다이빙 센터에서 해가지길 기다리고 있다. 

나이트 다이빙이라고...? 으아...

나는 인터넷에서 나이트 다이빙 영상들을 볼때마다 뱃속이 허해지며 은근한 공포감이 몰려 온다. 내가 가끔 꾸는 꿈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나는 어디가 위인지 아래인지 모르는 컴컴한 공간에 둥둥 떠 있는데, 주변이 물 인것 같다. 태아때의 기억이라고 추측해 보지만, 포근한 엄마품이라기 보다는 뭔가 심해 어딘가에 홀로 남겨진 듯 무섭고, 막막한 느낌이 든다. 나는 계속 어둠속을 홀로 유영하다 헉 소리를 내며 깨어난다.


.




이 꿈을 가끔가다 잊어버릴만 하면 한번씩 꾸는데, 야간 다이빙 영상을 보고 있으면 바로 그 꿈이 떠오른다. 때문에 나는 절대로, 절대로 밤중에 컴컴한 물 속으로 뛰어 들 생각은 없다고 선언했기 때문에 오이군 혼자 다른 사람들과 그룹을 지어 야간 다이빙을 하기로 했다. (그러나 결국 나도 세이셸에서 어드벤스트 다이빙 자격증을 딸 때 야간다이빙을 하고 말았다. 완전 쪼그라 들어서 들어갔는데, 생각보다 훤하니 할만 하더라는 ^^;)



두번의 다이빙과 보트 여행으로 약간 피곤했기 때문에 해변을 돌아다니는 대신 다이빙 센터 앞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었는데, 5시 반쯤 해가 지기 시작하자 출동 사인이 떨어졌다. 오이군은 시크릿 에이전트 같이 비장하게 바다로 향했는데, 엉덩이에 원숭이처럼 모래가 묻어 있어서 뒷모습은 그렇게 진지하지 않았다는...^^;;



은은한 노을이 지는 바다로 작은 모터 보트를 타고 오이군이 손을 흔들며 떠났다.

으흑, 자기야, 무사히 돌아와야 해!



오이군이 없는 동안 나는 혼자 노을이 지는 알로나 해변을 산책했다. 해변이 동남쪽을 향하고 있었기 때문에 지는 해가 보이지는 않지만, 은은한 핑크빛으로 물드는 바다가 꽤나 낭만적이다. 날이 밤에도 따뜻했고, 수온은 기온보다 천천히 떨어지기 때문에 저녁 늦게까지 수영을 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나도 혼자 낭만을 팔며 발에 물을 적시며 걷어다녔는데, 곳곳에 붉은색 작은 해파리들이 둥둥 떠다니는 것이 아닌가. 

흐미, 잠시 한눈 팔다 쏘이기라도 하면, 서방님도 없는데 혼자 따갑고 서럽겠다, 얼른 나가야지. 

생명을 위협하는 해파리는 아닌지라 남들은 별로 개의치 않는 모양이다.



혼자 심심해서 현금이 부족한 지갑도 채울 겸(관광지 임에도 카드가 통하지 않는 곳이 많이 있었다), 알로나 해변 근처 마을 나들이에 나섰다. ATM을 찾아 다녔는데, 마을에 딱 하나 있는 환전소는 이미 문을 닫았고, ATM은 웬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가지고 있는 신용카드가 통하질 않았다. 결국 다시 숙소로 돌아가서 다른 카드를 찾아 ATM에 다녀오고, 오는 길에 망고스틴이랑 코코넛을 샀더니 이미 한시간이 훌쩍 넘었네. 어맛, 서방님 오실 시간이다.



다시 다이빙 센터가 있는 알로나 해변 중심으로 되돌아 갔다. 저녁이 되자 레스토랑들이 은은한 불을 켜고, 곳곳에서 라이브 음악이 흘러나오는 등 분위기가 한층 더 로맨틱해 졌다.



음식점들에서 모래사장 아래까지 테이블을 놓고, 서빙을 하기 때문에 파도소리를 코앞에서 들으며 식사를 할 수 있다. 

저녁은 여기서 먹어야 겠군. 근데, 두시간이 다 되어 가는데, 어째서 돌아오질 않는거야?

보통 일반 공기통 하나를 다 쓰는데, 깊이에 따라 35-50분쯤 걸리기 때문에 한시간 반이면 돌아올 줄 알았건만 아직도 감감 무소식이다. 물론 다이빙하다 전화할 일은 없겠지만 그래도 어두운 바다에 나가 돌아오질 않으니 은근 걱정이 된다. 아, 남편을 원양어선 태워보낸 아내의 심정이 이럴까?

영감, 고기 큰거 안잡아도 된께 무사히 돌아오기만 하소!



혼자 상상을 나래를 펼치며 걱정하고 있는데, 작전에 투입됐던 요원같은 모습으로 오이군이 늠름하게 되돌아 왔다. 남들 우아하게 밥먹는 테이블 사이로 과감하게 물을 뚝뚝 흘리면서...


다음은 그가 가져온 고프로 영상.

실제로 야간 다이빙을 하면 이것보다 주변이 환하게 보이고, 사물도 정확하게 보이는데, 플래쉬 라이트의 불빛을 비디오 카메라가 제대로 잡아내기는 조금 힘든 듯 하다. 영상만 보면 이거 무서워서 어떻게 하나 싶지만, 직접 해보면 할만하니까 하는 거구나 하고 느끼게 된다. ^^;

고요한 밤바다를 바라보며 모두가 휴식을 취하겠구나 하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밤은 야행성 생물들이 활기차게 일하는 시간이다. 특히 이곳엔 초대형 게들이 많았다고 하는데, 활기찬 밤 바다 속 모습, 감상해 보시길.



여행날짜 | 2013.03.30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