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전 기억의 단편

기억이 없기에 더욱 아름다웠다

내일 아침 여행을 떠난다.

카메라 가방 잘 꾸린것 맞나?

배터리는 충전이 됐나?

여분의 메모리는 있나?

충전기 챙겼나?

아침에 비몽 사몽 카메라 놓고가면 낭패, 문가에 잘 둬야지.


여행가기 전 내마음은 온통 카메라에 집중되어 있다. 

내가 디카를 사용하기 시작한지 10년 남짓, 어느새 카메라는 삶의 일부가 되어, 집을 나서며 카메라를 가져가지 않는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되어 버렸다. 그러나 단 한번, 카메라를 가지고 가지 않은 여행이 있었으니, 바로 발로 찍어도 예술사진이 나온다는 뉴질랜드였다. 그때 나는 어느 것에도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 여행을 하고 싶었다. 풍경을 화면이 아닌 마음에 담고 싶었다. 사람들의 웃음을 2차원 평면이 아닌, 공감각적인 음성으로 기억하고 싶었다.


그리고, 뉴질랜드 여행은 내가 원했던대로 내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이 되었다. 가장 낭만적이었으며, 모든것이 아름답고, 완벽했다고 기억하고 있다. 사진으로 남길 수 없었기에 더 열심히 보고, 마음속에 기억하려 애썼다. 그러나 결국 숨막히게 아름다왔던 풍경들의 구체적인 이미지는 시간과 함께 퇴색되어 버렸지만... 아마도 그래서 그 황홀했던 느낌들은 여전히 충만하게 살아있는 것이리라. 구체적인 이미지가 현실이 되어 눈앞에 남아있지 않기에.


그런데, 사실 이곳에서의 사진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뭔 이야기가 이렇게 왔다갔다 하냐고?

나는 카메라를 가져가지 않았지만, 일행들이 카메라를 가지고 오는 것을 막을 수는 없었기 때문이다. 여행 후 사진을 받을 생각이 없었는데, 그냥 해외에서 스쳐가는 친구들 중 하나일 거라 생각했던 어떤이가 지금 그냥 친구도 아닌, 남편이 되어있다는게 함정. 그렇다. 그 여행에 오이군이 있었다. 사실 우연히도 그때 그의 카메라는 그때 고장이나 있었는데, 멋진 풍경들을 계속 스쳐 보내다가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일회용 카메라를 하나 구입했었다. 그리고, 결혼하면서 합쳐진 살림속에 그의 사진들이 들어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한달간의 여행을 24방짜리 일회용 카메라로 다 담을 수 없는 건 당연한 일. 따라서 뉴질랜드는 여전히 안개에 싸인 도시처럼 내 기억에 많은 이미지들이 남아 있진 않다. 굉장히 강렬했던 몇몇 장면을 빼고는 그저 느낌으로 남아있을 뿐.


그렇게 무작위 선별된 장소의 몇장의 사진들은 일회용 카메라의 엄한 화이트 밸런스와 열악한 감도로 우리 인생 최고로 감성사진으로 남게되었다.



준비됐나요?

폭스 빙하 스카이 다이빙

Fox Glacier Sky Diving



No refund

폭스 빙하 스카이 다이빙

Fox Glacier Sky Diving



준비 됐어요!

폭스 빙하 스카이 다이빙

Fox Glacier Sky Diving



Into the world

폭스 빙하 스카이 다이빙

Fox Glacier Sky Diving



Out of memory



Breath taking

밀포드 사운드

Milford Sound



Where my eyes belong to



개, 남자 그리고 호수



구름도 내려와 구경하고 가는 곳



두려움 없는 여행

꼭 멀리 볼 수 있어야 길을 가는 건 아니잖아.

저만치 나아가면, 또 다음 길이 보이겠지.



Multi function

차가 양방향으로 지나갈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차도 지나가는 곳



Land of sheep

이땅의 진정한 주인



Way to Mordor

처음으로 여러가지 치즈를 빵위에 얹어 먹으며 점심을 떼워 보았다.

처음으로 바람을 맞으며 벌판에 앉아 차를 마셔 보았다.



내가 기억하는 한가지

많은 것을 보았고

많은 사람을 만났고

많은 동물도 있었지만

유일하게 내가 제대로 기억하는 한가지는

야채 한조각



구름 잡는 여자

이곳에서라면 모든 것이 가능해 보였다.

폴짝 뛰어 구름에 손을 넣어 볼 수 있는 곳이니까.



동물원 밖에도 물개가 살고 있었다

카이코우라

Kaikoura



내가 처음 만난 고래

카이코우라

Kaikoura



고래투어의 진짜 주인공

우리 같이 놀아요

뜀을 뛰며 공을 차며 놀아요

우리 같이 불러요

예쁜 노래 고운 노래 불러요

이마엔 땀방울

마음엔 꽃방울

나무에 오를래

하늘에 오를래

개구장이


※ 여행일자 : 2005.06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