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와코의 풍경을 반찬삼아

로맨틱한 커플여행 Tip 1 : 잘먹어야 한다


타자와코의 가슴이 뻥 뚫리는 듯 시원한 풍경을 계속 바라봤더니 정말 뱃속이 뻥 뚫렸는지 갑자기 심한 허기를 느꼈다. 큰일이다. 결혼 7년쯤 되면 여행하다 배가 고프면 매우 큰일이 아닐 수 없다. 신혼 초엔 배고파도 본성을 숨길 수 있었는데, 이제  둘다 스물 스물 곤두서는 신경을 감추지 않기 때문에, 야채전(쟁)으로 번질 수가 있다. 이럴 때는 눈에 띄는 첫번째 음식점으로 얼른 들어가는 것이 즐거운 커플 여행을 지속할 수 있는 팁.



다행히 호수를 한바퀴 돌았을 무렵 저쪽에 커다란 음식점이 하나 보였다. 대충 보기에 공장 같아 보이기도 해서, 살짝 망설이다 짧은 일본어로 간신히 레스토랑이라 쓰여 있는 것을 읽어내고는 기뻐 달려 들어갔다. 사실 사진처럼 간판에 레스토랑이라고 커다랗게 쓰여있는데, 나에게는 익숙치 않은 언어라 집중하지 않으면 한눈에 들어오질 않는다.



배가 고파서 뭐라도 다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음식점이 기대 이상으로 멋진 것이 아닌가?

따뜻한 느낌의 원목 의자와 테이블이 놓여있고, 3면이 전부 유리창이라 부드러운 햇살이 기분좋게 들어온다. 특히 창가의 2인석은 둘이 나란히 창밖을 보며 앉을 수 있어, 타자와코의 평화로운 풍경을 반찬삼아 식사를 할 수 있다.

이런 곳에서라면 삼겹살 3인분을 혼자 먹고 들어왔는데, 다시 삼겹살이 나온다 하더라도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




일본에 온 뒤로 음식을 주문할 때는 매번 깜짝쇼다. 대략 짐작하고, 주문을 했는데도 대부분 전혀 상상하지 못한 다른 것이 나오기 때문. ^^; 오늘도 전날 가쿠노다테에서처럼 메뉴 선택을 놓고 고전할 각오를 하고 들어왔는데, 이곳은 이렇게 센스 있게 메뉴를 커다란 사진과 함께 입구에 떡 붙여 놓은 것이 아닌가. 메뉴판에 사진을 붙여도 되었을텐데, 굳이 한 벽면을 메뉴사진으로 채운 저의는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마음편하게 이쁜 그림(?)을 하나 고르고 창가에 자리를 잡았다.




눈앞으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풍경.

살짝 구름이 짙어지기 시작했는데, 그 사이로 빛이 내리는 모습덕에 전설이 깃든 호수가 더욱 신비롭게 보였다. 정말 용이 하늘로 올라갈 것만 같은...




오라에의 맛, 멋

로맨틱한 커플여행 Tip 2 : 스맛폰을 살짝 접어둬야 한다



그런데, 우리 오이군, 화장실에 다녀오며 보니, 눈앞으로 시원하게 펼쳐지는 풍경따윈 안중에 없고, 스맛폰 삼매경에 빠져있다. 

무료 와이파이가 잡혔기 때문. 

에효, 인터넷이 그리 좋으면 그냥 집에 있자, 자기야 -_-;


요즘 가끔 친구들을 만나면, 단체로 각자의 스마트 폰에만 집중하고 있는 순간이 있다. 오이군과 여행할 때도 마찬가지다. 간혹 서로의 존재를 잊은 채, 여행지의 멋진 풍경도 뒷전이고, 스마트폰에 정신이 팔릴 때가 있다. 기껏 멋진 곳에서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자고 나와서, 결국 스마트 폰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돌아간다. 자제하려고 노력중인데, 무의식 중에 튀어나오는 어딘가 안타까운 모습이다. 






무료 와이파이라는 말에 나도 스맛폰으로 자꾸만 옮겨가는 손을 진정시켜가며, 오손 도손 음식을 기다리는데, 살짝 쌀쌀한 느낌이 들어 어깨를 움츠렸다. 그러자 센스 넘치는 종업원이  얼른 무릎담요를 건네준다. 기왕이면 자리도 따뜻한 벽난로 옆에 앉고 싶었는데, 아쉽지만 그 자리는 '아이리스' 특별석. 아키타의 구석 구석 묻어있는 아이리스의 흔적. 이곳도 예외가 아니었다. 사실 이 분위기 좋은 음식점을 그냥 지나쳤다면, 그것이 더 놀랍겠다. 바로 저 벽난로 옆자리에서 김태희와 이병헌이 앉아 맥주를 마시는 장면을 찍었던 것이다. 




깔끔한 프레젠테이션의 음식이 차려졌고, 꼭 허기지지 않았더라도 눈앞에 펼쳐지는 풍경 덕에 음식이 맛있게 느껴졌다. 사실 매우 객관적으로 평가했을 때 음식맛 자체는 평범한 편이다. 게다가 닭가슴 살인줄 알고 주문했던 나의 메뉴는 돼지 목살 스테이크. 그림이 있었음에도 또다시 깜짝 메뉴가 되어버렸다. ^^; 오이군의 도리아도 평범한 케찹 볶음밥에 치즈를 얹어 오븐에 구워 나오는 것으로 나에게는 살짝 부족한 맛. 그래서 이 음식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느냐고? 천만의 말씀. 평범한 맛에도 불구하고, 다음에 아키타에 온다면 주저없이 다시 들르고 싶은 매력 넘치는 그런 곳이다.




수제 맥주의 향기

로맨틱한 커플여행 Tip 3 : 가끔은 맥주한잔으로 분위기를 잡아주는 센스가 필요하다



이 음식점이 밖에서 봤을 때 어딘지 공장 같아보였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었다. 이곳은 직접 맥주를 제조해 판매하는 곳이였던 것이다. 전국적으로 상을 휩쓸정도로 훌륭한 맛을 가진 맥주라고 한다. 그래서 아이리스의 주인공들도 이곳에앉아 맥주를 마셨던 것. 시원한 생맥주는 물론 병맥주도 그 종류가 다양하다. 




아기자기한 장식이 주욱 늘어선 바에 앉아, 시원한 맥주 거품으로 입술을 적셔가며 풍경을 음미하면, 오래된 로맨스도 새삼스레 불쑥 고개를 내밀 것 같다. ^^




그래서, 우리가 맥주의 힘을 빌어 로맨틱한 오후를 보냈느냐고?

전혀. 

우리는 맥주없이도 충분히 늘 로맨틱하다.

...는 아니고, 사실 둘다 맥주를 즐겨하지 않는다. ^^;;;

그래도, 지금와서 생각하니 그 유명하다는 맥주를 한잔은 주문해서 분위기를 잡았어야 했나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모래사장이 있는 호수

로맨틱한 커플여행 Tip 4 : 멋진 곳을 보면 구경만 하지말고, 직접 뛰어들어 볼 것



음식점에서 내내 호숫가를 바라만 보다가, 배가 불러오자 이제 저곳을 걸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추운데, 여길 왜 걷냐며 눈이 동그래지던 오이군이 호숫가로 내려서자 성큼 성큼 먼저가며 어서 오라며 손짓을 한다. 찻길을 건넜더니 음식점안에서는 볼 수 없었던, 누구나 반할 만한 모래사장이 시원하게 펼쳐 졌던 것이다. 맞은편의 산만 보이지 않았더라면, 바다라 해도 믿을 것 같다.




이곳의 모랫속에는 매우 굵은 규석이 잔뜩 섞여 있어서, 마치 유리 조각을 사방에 뿌려놓은 듯한 독특한 분위기를 풍겼다. 그 모래위로 한걸음을 내 딛을 때 마다 굵고 투명한 모래알이 사방으로 흩어지며 반짝이는 모습이 어찌나 아름다운지, 오이군과 함께 힘든줄도 모르고 한참을 뛰어다녔다.




그리고, 모래 아랫쪽에는 유황성분이 많이 섞여 있지 않을까 싶은 노란 흙이 덮혀있다. 유리조각같은 같은 모래알도, 노란색 흙도 모두 오래전 화산활동에 의해 생긴거라 추측하며 난데없이 커플 과학 토론회가 열렸다. 




오이군 어때? 조금 추워도 직접 와서 걸으니 멀리서 바라보기만 할 때보다 매력이 두배지?

별로 대답이 없어도 yes 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오이군이 햇살에 부서지는 모래알을 관찰하며 무아지경에 빠져있었기 때문이다.






※ 여행일자 : 2013.12.1

※ 취재지원 : 아키타현 관광청



INFORMATION


오라에 홈페이지

http://www.orae.net/


※ 오라에는 아키타 사투리로 '우리집'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신고

©

모든 사진과 게시글 내용은 포스팅 URL 링크 공유만 가능합니다. 스크랩, 복제, 배포, 전시, 공연 및 공중송신 (포맷 변경도 포함) 등 어떤 형태로도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블로그 소유자, 심상은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허가 신청방법은 다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허가신청방법 보기